home > notice > news
김소향 | '마타하리' 김소향, 완전한 인생 캐릭터 만났다
작성일 : 16-04-04 17:53
조회 : 3,744
관련기사 :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60404170991115… [1099]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뮤지컬배우 김소향이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김소향은 최근 EMK뮤지컬컴퍼니가 긴 제작과정을 거쳐 선보이는 첫 번째 창작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마타하리 역을 맡았다. 완벽한 연기와 거침없는 춤사위, 노래로 인생 캐릭터라는 평을 얻고 있다.

김소향은 2001년 뮤지컬 '가스펠'로 데뷔해 '아이다', '맘마미아', '드림걸즈', '모차르트!' 등 다양한 작품에서 굵직한 역할들을 맡아온 15년차 뮤지컬 배우로 철저히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이 이루어지는 해외무대 시스템에서 단련된 내공 또한 겸비한 배우다. 

김소향은 그 동안 차곡차곡 쌓아온 국내외 무대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초연 작품인 뮤지컬 '마타하리'의 메인 캐릭터 마타하리를 자신만의 에너지로 무대를 채우고 있다.

김소향이 맡은 캐릭터 마타하리는 아름다운 외모의 관능적인 춤을 추는 물랑루즈 무대 위의 스타이자 만인의 연인이며 전쟁 중 프랑스로부터 스파이 제안을 받게 되면서 운명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그녀의 화려한 이면에는 숨겨진 상처 입은 과거가 감추어져 있고,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약한 모습을 보인다.

명실상부 한국 최고의 뮤지컬 배우인 옥주현과 더블캐스트로 출연하는 김소향의 마타하리는 드라마틱하고 사랑스럽다. 그녀가 그려내는 감정선에 흘러 들어가보면 사랑하는 남자를 향한 아이 같은 순수한 모습과 다시 믿었던 사랑에 상처받아 무너지는 마타하리를 폭넓게 표현하며 관객들의 감정을 쥐락펴락 한다.

특히 마타하리가 이중스파이라는 혐의를 두고 재판하는 장면 도중 사랑하는 아르망이 죽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충격에 잠겨 오열하는 장면은 압권이다. "목숨을 전부 걸어도 좋으니 내 길은 오직 하나뿐 사랑하는 그 사람 품 안에"라는 마타하리 메인 노랫말 그 자체를 온몸으로 쏟아낸다. 

작품이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김소향이 마타하리에 대한 사랑과 열정도 빼놓을 수 없다. 1년 전 캐스팅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작품에 대한 애정 하나만으로 대본워크숍에 참여하며 마타하리를 보다 입체적인 인물로 형상화 해 나갔다. 캐스팅 후에도 적극적으로 연습에 매진하였으며 철저한 자기 관리와 노력으로 매력적인 마타하리를 만들어냈다. 

누구보다 마타하리를 사랑하고 관객과 만나기 만을 손꼽아 기다렸던 배우 김소향의 마타하리는 시작됐다. 그녀의 사랑스러운 마타하리는 옥주현의 마타하리와 어떻게 다른지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오는 6월 12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한다.

['마타하리' 김소향. 사진 = EA&C 제공]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prev  뮤지컬 '마타하리' 종연 D-30…비하인드 영상 공개
next  ‘마타하리’ 김소향, 27일 첫 공연..."기대되고 설렌다"
목록
검색목록
tail_info
title_site
    없습니다.
design with neue.kr / publichtml(at)gmail.com / last updated 2014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