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otice > news
김주원 | 김주원·김규리·배수빈…춤꾼들의 총집합 ‘컨택트’ 합류 [공식]
작성일 : 17-04-25 16:11
조회 : 1,412
관련기사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560311 [339]


2000년 토니어워즈 최우수작품상, 안무상, 남녀주연상을 휩쓸며 뮤지컬과 무용을 융화한 새로운 장르인 ‘Dance Theater’(댄스시어터)를 이끌어 낸 작품인 ‘컨택트’(프로듀서 신춘수/ 연출안무 토메 커즌)가 6월 개막 소식에 이어 춤꾼으로 무장한 파워 캐스트를 공개 했다.

●‘춤’에 집중한 신선한 장르 ‘댄스시어터’<컨택트>의 파워 캐스트

‘댄스시어터(Dance Theater)’는 단어 그대로 뮤지컬 장르의 전통적인 요소에 집착하는 대신 ‘춤’이라는 한가지 요소에 집중, 극적 전개를 이끌어가는 작품을 일컫는다. 전세계적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 받으며 자리잡고 있는 ‘댄스시어터’ 장르 작품 중 하나인 ‘컨택트’는 토니어워즈 5관왕에 빛나는 안무가 수잔 스트로만 (Susan Stroman)과 극작가 존 와이드먼 (John Weidman)이 그려낸 사랑에 관한 세가지 에피소드로 구성되어있다.

로맨틱한 사랑과 실연의 아픔 등 숨막힐 듯 아름다운 순간을 재즈, 현대 무용, 발레, 자이브, 스윙 등 다양한 장르의 춤을 통해 역동적으로 담아낸다. 넘버의 가사 없이 ‘춤’과 ‘움직임’으로만 표현해내는 작품인 만큼 캐스트들의 춤 실력, 연기력이 관건인 작품이다.

이번 2017년 6월 공연되는 ‘컨택트’는 국내 최정상의 발레리나 김주원과 ‘댄싱 위드 더 스타’를 통해 춤실력을 인정받은 배우 김규리,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경계 없는 활약을 펼치는 배우 배수빈, ‘오페라의 유령’ 등 뮤지컬 공연의 협력 안무가로도 활동하고 있는 노지현, ‘댄싱9’, ‘킹키부츠’ 등의 작품을 통해 인정 받은 춤꾼 한선천 등의 파워 캐스트가 함께한다.

● 최정상 발레리나 김주원, 무대 예술 공연 첫 도전 김규리

2010 국내 초연 당시 ‘컨택트’의 노란드레스 역으로 그 해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국내 최정상의 발레리나 ‘김주원’이 2017년에도 노란드레스 역으로 ‘컨택트’ 무대에 선다.

김주원은 “‘컨택트’는 열정적인 춤으로 관객들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해주는 특별한 매력을 가진 작품이다. 나에게는 뮤지컬 첫 데뷔작이자, 다시 한번 꼭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던 특별한 작품이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십분 소화해내는 그가 표현해 낼 노란드레스는 더욱 깊어진 감성과 압도적인 테크닉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아티스트 김주원’으로서 클래식 발레뿐 만 아니라 뮤지컬, 오페라, 한국 무용, 라디오DJ, 방송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발레를 대중에게 알리는데 앞장 서고 있는 그녀의 무대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김주원과 함께 노란드레스 역에 캐스팅 된 배우 김규리는 이번 ‘컨택트’를 통해 첫 무대 공연에 도전한다. ‘댄싱 위드 더 스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열정적인 춤꾼의 면모를 보이며 몸짓으로 만들어 낸 아름다운 감동을 선사한 김규리는 “오롯이 자신의 내면에 집중할 수 있는 춤추는 시간과 순간이 너무나도 행복하다”고 말한다.

이어 “행복한 그 순간을 무대 위에서,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설레인다. 첫 무대 연기라 긴장도 되지만, 춤과 움직임을 통해 제가 느끼고 있는 이 행복한 감정을 관객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 라고 첫 무대에 대한 설레임을 전했다.

또한 노란드레스의 상대역인 ‘마이클 와일리’역에는 배우 배수빈이 낙점됐다. 연극 무대와 영화, 방송 프로그램 등을 넘나들며 경계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수빈은 “평소 춤추는 것을 좋아하는데 저에게는 또다른 도전이자 즐거운 무대가 될 것 같습니다. 저에겐 새로운 열정을 발산 시킬 수 있는 기회로, 또 관객분들께는 즐거운 에너지를 전달해드리고 싶습니다” 라고 첫 뮤지컬 무대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뛰어난 이해력과 압도적인 무대 연기로 관객을 사로 잡아 온 그가 ‘춤’과 ‘움직임’만으로 만들어 낼 ‘컨택트’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다.

● 춤추는 배우, 연기하는 댄서가 선사하는 마법 같은 무대

‘오페라의 유령’ 내한 공연 당시 유일한 한국인 배우 참여로 유명한 ‘노지현’ 안무 감독이 ‘컨택트’의 두번째 에피소드인 ‘Did you move?(당신 움직였어?)’의 와이프 역으로 캐스팅 되었다. 연국 국립발레단에서 활약, 93년부터 ‘오페라의 유령’ 오리지널 팀에 합류하여 활동한 그는 ‘오페라의 유령’, ‘캣츠’ 내한공연에서 댄스 캡틴으로 활약, 직접 출연하기도 하였다.

그는 “8년을 기다려 온 작품입니다. 마지막 졸업 작품과 같은 공연이고 또 다른 도전입니다.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고 싶습니다” 라고 배우로서의 마지막 작품으로 다짐과 소감을 전했다.

‘지킬앤하이드’, ‘맨오브라만차’ 등 선 굵은 연기로 무대 위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는 배우 황만익이 이번 ‘컨택트’의 두번째 에피소드 ‘Did you move?(당신 움직였어?)’의 남편 역으로 함께 한다. 노래, 대사 없이 춤과 몸짓으로 연기할 황만의 배우의 색다른 무대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또한 ‘댄싱9’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춤’의 매력을 대중에게 알리며 타고난 춤꾼으로 인정받은 실력파 댄서 한선천이 합류했다. ‘댄싱9’ 이후 ‘킹키부츠’ 등의 뮤지컬을 통해 탄탄한 무대 경력을 쌓고 있는 그는 “댄스시어터라는 새로운 장르, 꼭 도전해 보고 싶은 작품이었기에 연습 과정이 정말 기대되고, 참여하게 되어 영광입니다”라며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뮤지컬 아이다의 댄스 캡틴으로 활약중인 배우 김지선, 일본 극단 사계 출신의 발레리나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조은희, 이원국발레단의 수석 무용수 최예원, 댄슨9 시즌 1,2,3에 모두 출연하고 일본, 미국 등 국내외 가수들의 댄서로 활동하고 있는 손병현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 21명의 춤꾼들로 무장한 댄스시어터 ‘컨택트’는 6월 8일부터 1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되며, 4월 27일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티켓은 LG아트센터, 인터파크티켓, 예스24, 옥션, 11번가, 하나투어 등의 예매처를 통해 구매 가능하며 4월 27일부터 5월 10일까지 예매 시 조기 예매 3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사진제공|클립서비스

- Copyrights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rev  발레리나 김주원 “데뷔 20년째인 올해 무용수로 새로 태어나는 중”
next  [김주원의 독서일기]대문호로부터 배우는 삶의 지혜와 성찰
목록
검색목록
tail_info
title_site
  •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
  • 랭보
  • 마리 앙투아네트
  • 너를위한글자
  • 사의찬미
  • 벤허
  • 맘마미아
design with neue.kr / publichtml(at)gmail.com / last updated 20140210